현장의 중심! 한국노총부산지역본부

  • 글제목
    부산항보안공사, 특정 근로자에 2년간 특혜성 수당 지급
  • 작성자
    홍보선전부
  • 작성일
    2021-07-12 [14:50:36]
    조회수
    59
  • 첨부파일
    다운로드 21-(1).jpg   144.59 [KB]

  • 글쓰기

    부산항만공사 자회사인 부산항보안공사(BPS)가 특정 근로자에게 보수세칙에 명시돼 있지 않은 임의수당을 지급한 사실이 확인된 가운데, 일부 노동자들은 이는 명백히 업무상 배임에 해당한다며 관리감독기관에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8일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BPS는 2019년 4월 시설담당 인력 1명이 퇴직하자, 업무공백을 해소하기 위해 현장 보안직 근무자 A씨를 본부로 파견근무를 시켰다.

    이에 따라 기존에 현장에서 주간과 야간 교대근무를 하던 A씨가 주간근무로 전환되면서 수당이 감소했고, 공사는 임금 보전 명목으로 2019년 5월부터 최근까지 A씨에게 임의수당을 지급해왔다.

    내부에서는 “A씨와 같이 주간근무를 하고 있는 청원경찰 50여명은 임금보전 혜택이 전혀 없는데, A씨에게만 매월 특혜성수당을 지급해왔다”며 회사가 자신들의 필요에 따라 노동자를 차별 대우를 하고 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심준오 부산항보안공사 노조위원장은 “사측은 다른 주간근무자들에게도 동등하게 임금감소분을 지급해줘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근로자들이 평소에 요구사항을 말하면 항상 규정에 없는 사항이라고 말하면서 거절하던 BPS가, 사측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는지 A씨에게만 특혜를 줬다”며 “이는 형법 제355조(횡령, 배임)에 따라 BPS에 손해를 끼쳤을 뿐 아니라 명백히 업무상 배임에 해당된다”고 주장했다.

    이와 같은 내용으로 심 위원장은 6월18일 해양수산부에 고발과 함께 진정서를 제출, 철저한 조사와 특정 1인이 아닌 해당 근로자 모두에게 동등하게 대우할 것을 촉구했다.

    민원은 부산지방해양수산청으로 이첩됐고, 부산해수청은 BPS의 회계감사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부산항만공사측에 적절한 조치를 취하라고 통보한 상태다.

    부산항만공사는 BPS의 조치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BPS는 7월1일자로 A씨를 다시 현장으로 복귀시켰다.

    2년간 A씨에게 지급된 임의수당 문제에 대해서는 제수당에 명시돼 있지 않지만 당시 사전 결제를 받고 진행한 부분이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는 게 사측의 입장이다.

    BPS 관계자는 “A씨는 현장에서 교대근무를 하면서 초과근무수당을 많이 받아오다가 주간근무로 전환되면서 수당이 크게 줄었고, 그 부분을 보전하기 위한 차원이었다”며 “당시 사장 결재가 이뤄졌던 부분이기 때문에 환수 등의 추가 조치는 필요없는 사안이다”고 말했다.​ 

  • 글쓰기 
    목록
시작 멈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