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민중이 주인이 되는 세상
한국노총부산지역본부
  1. H

부산항보안공사노조 "자회사 노동자 시위 중단하라는 BPA勞 규탄"
작성자
홍보선전부
작성일
2024-01-03 [17:33:26]
조회수
125
  • 첨부파일

  • 글쓰기

    부산항보안공사(BPS) 노동조합은 3일 오전 모회사인 부산항만공사(BPA) 사옥 앞에서 BPS 노동자의 1인 시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한 BPA 노조를 비판하는 시위를 벌였다.


    BPS노조에 따르면 BPS 청원경찰은 1급 국가중요시설인 부산항(북항·감천항)의 경비·보안 업무를 24시간 수행하고 있지만 처우가 열악해 잦은 이직, 중도 퇴사 등을 방지하고자 지난해 11월부터 현재까지 BPA 사옥 앞에서 1인시위 등을 이어 나가고 있다.


    이번 기자회견을 열게 된 취지에 대해 BPS노조 심준오 위원장은 "BPA 노조위원장으로부터 자사 복지 혜택이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에 시위를 중단해달라는 요구를 받았다"고 주장하며 BPA 노조위원장에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이어 심 위원장은 "BPS는 청원경찰의 중도퇴사, 장기휴직, 휴가 등으로 발생한 잔여 예산을 근로자에게 사용하지 않고 전액 반납해 처우개선이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며  "모회사인 BPA는 더 이상 외면하지 말고 청원경찰 근로여건를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해양수산부에 대해 "항만보안체계 마련을 위한 연구용역을 진행한 결과 자회사 청원경찰의 고강도 근로형태를 개선하라고 권고하라는 내용이 나왔으니 반드시 이행해야 한다"며 "산하기관인 BPA 갑질을 막기 위해 관리·감독을 철저히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한국노총공공연맹 부산지역본부 소속 각 기관 노조위원장들이 함께 참여했다.


    한국노총 부산지부 곽영빈 (임시)의장은 "항만을 수호하기 위해 최전선에서 최선을 다하는 자회사 청원경찰의 처우 및 근무형태 등을 개선하고 보안사고 예방과 청원경찰 건강회복을 위해 함께 노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출처 : 뉴시스(https://www.newsis.com/view/?id=NISX20240103_0002579470&cID=10811&pID=10800)>​ 

  • 글쓰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