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민중이 주인이 되는 세상
한국노총부산지역본부
  1. H

​오리엔탈노조, “시 공유수면 불법 사용 행정처분 철회하라”
작성자
홍보선전부
작성일
2024-02-16 [14:29:39]
조회수
52
  • 첨부파일

  • 글쓰기

    글쓰기

    오리엔탈정공노조(위원장 황도연) 소속의 오리엔탈마린텍 조합원들이 지난 2월 16일 경남도청 앞에서 공유수면 점용·사용 취소 처분에 반발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공유수면은 국가나 공공단체가 소유한 바다, 강, 호수, 하천 따위의 수면으로 지자체 등 관리청으로부터 목적과 면적 등을 허가받아 사용할 수 있다.


    오리엔탈마린텍은 지난 2004년과 2009년 공장 인근 바다에 화물선 접안을 목적으로 총 9735㎡ 면적의 공유수면 사용 허가를 받았다.


    그러나 지난 6일 사측이 당초 제출한 목적과 다르게 수면을 사용하고 허가된 내용보다 더 넓은 면적을 쓴 것으로 조사되자 창원시는 25억 4400만 원의 변상금을 부과하고 공유수면 점ㆍ사용 허가 취소와 수면을 원상회복하라고 통보했다.


    이에 노조는 집회를 열어 공유수면 사용을 금지하는 것은 회사의 출입구를 봉쇄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며 비판했다.


    노조는 "옛 진해시로부터 공유수면 점유 및 사용 허가를 받을 당시 이미 충분히 상황 설명을 했고, 현장 확인도 이뤄진 후 정상적으로 허가를 받고 지금까지 문제없이 사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의 갑작스러운 허가 취소는 노동자들과 가종들에게 경제적 사형 선고를 내린 것과 마찬가지이다"라며 "행정처분을 재고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오리엔탈정공 측은 창원시의 허가 취소 집행정지를 신청했으며 집회 전날 인용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오리엔탈 관계자는 “창원시의 행정처분 집행이 정지되며 공유수면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행정심판 결과에 따라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날 집회에는 오리엔탈마린텍 임직원과 협력사 직원, 한국노총부산지역본부 소속 조합원 등 500여명이 참여했다.

     

  • 글쓰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