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민중이 주인이 되는 세상
한국노총부산지역본부
  1. H

​"인원 감축·비정규직화 철회하라" 부산광역시공무직노조 생존권 투쟁 집회
작성자
홍보선전부
작성일
2024-04-05 [14:08:55]
조회수
375
  • 첨부파일
    다운로드 sIMG_5229.JPG   801.51 [KB]   다운로드 sIMG_5037.JPG   814.16 [KB]   다운로드 sIMG_5067.JPG   879.76 [KB]   다운로드 sIMG_5138.JPG   504.89 [KB]   다운로드 sIMG_5185.JPG   458.01 [KB]   다운로드 sIMG_5331.JPG   875.27 [KB]   다운로드 sIMG_5165.JPG   757.17 [KB]

  • 글쓰기

    글쓰기

    글쓰기

    글쓰기

    글쓰기

    글쓰기

    글쓰기

     


     

    부산 지방자치단체가 환경직종 공무직 결원을 채우지 않아 빈축을 사고 있다. 노동계에서도 이를 두고 “기간제 채용 또는 민간위탁 전환 시도”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부산시공무직노조(위원장 손영민)는 4일 오후 부산시청 앞에서 ‘결원보충 촉구와 환경미화원 기간제 채용 및 용역전환 결사반대’ 집회를 열었다.


    이번 집회는 공무직 인원 감축과 비정규직화에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로 이는 노조 설립 이후 처음 있는 일로, 약 1천여명 이상의 현장 조합원들이 투쟁현장에 연대했다.


    공무직 노조는 공공기관 환경관리원과 도로·녹지관리원, 실무·보건실무원과 수도관리원, 배관망도원 등 시민 생활 현장에서 근무하는 노동자 2천여 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지자체가 정해진 정원만큼 공무직을 채용해 일을 맡겨야 하지만 인건비를 이유로 정원을 채우지 않고 결원도 충원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노조에 따르면 실제 올해 부산지역 공무직 총 정원은 2575명이지만 현원은 2431명으로 정원에 비해서도 144명가량 인력이 부족한 상황이다. 특히 강서지역 환경미화원 수는 정원 31명 중에 단 7명만 채용돼 근무 중이고 사하구도 정원 대비 현원이 12명 부족하다.


    노동조합 측은 이번 집회를 통해 각 지자체가 비정규직을 양산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정원보다 부족하게 고용해 일을 시키는 것도 모자라 퇴직자 자리도 채용하지 않는다”며 “정부의 공공부문 예산동결·삭감이라는 명목 아래 인원 감축과 기간제 채용 및 용역 전환이라는 비정규직 양산이란 악수를 두고 있다”고 규탄했다.


    부족한 인력으로 노동강도가 세지고 산재 발생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노조는 지적했다. 노조는 “부족한 현장인력으로 공무직 노동강도는 높아지고 있다”며 “2018년 317건이던 산재가 지난해 403건으로 86건 증가했다”고 강조했다.


    이해수 한국노총 부산지역본부 의장은 “환경미화는 필수업무로 경영상 효율이나 인원감축을 통해 풀 수 있는 분야가 아니다”며 “필수인력이라고 치켜세울 땐 언제고 대우는 왜 이런 식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한편, 노동조합 측은 앞선 오전 11시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지역 16개 구·군 등 공공기관이 공무직 인원을 감축하는 등 일방적인 희생과 고통을 강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 측은 공무직 정원 감축에 앞장선 지자체 앞에서도 집회를 여는 등 정원 조정 계획과 기간제 고용, 용역 전환을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할 예정이라는 뜻을 밝혔다.





     

     

  • 글쓰기 
    목록